기사 메일전송
금융당국‧은행권, 가계부채 연착륙 위해 “실수요대출 중단 안 되도록 관리할 것”
  • 기사등록 2021-10-16 08:20:26
기사수정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가계부채 연착륙 도모가 절실한 현 상황에서, 실수요자 전세대출‧집단대출이 중단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데일리뉴스 DB

금융당국은 은행연합회, 농협‧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등과 함께 지난 10월 14일 서울청사에서 전세‧집단대출 등 실수요대출 관련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과 금융정책과장, 금융감독원 은행감독국장, 은행연합회 상무, 농협‧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부행장 등이 참여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가계부채 연착륙 도모가 절실한 현 상황에서 은행별 가계부채 상황 점검 및 관리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실수요자 전세대출‧집단대출 관련 애로사항을 다뤘다.

 

구체적으로는 ▲서민층 실수요자 전세대출이 중단되지 않도록 이번 4분기 중 취급되는 전세대출은 총량관리 한도에서 제외하고 ▲4분기 중 입주하는 사업장에서 총량규제에 따른 잔금대출 중단으로 잔금을 내지 못해 입주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합동으로 TF를 구성해 110여 개 사업장에 대한 정보 공유와 모니터링을 시행하며 ▲증가 속도와 규모 면에서 지나치게 커진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해 수시로 점검 회의를 개최해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2021년 2분기 기준 우리나라 가계신용 잔액은 1,805.9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68.5조 원(10.3%) 증가했다. 특히 948.3조 원을 기록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율을 보인 데 반해, 기타대출이 757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2.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의 증가율이다.

 

기타대출의 증가 요인으로는 코로나19 이후 급등한 증시에서 소위 `대어급` 공모주 청약을 위해 신용대출을 받은 부분이 컸으며, 이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생계 수요, 정부의 주택담보대출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6 08:20: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