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뷰노 ‘KCR 2019’ 참가…AI 서비스 대거 선보여
  • 김세영 기자
  • 등록 2019-09-17 18:21:03

기사수정
  • 최근 인허가 획득한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 등 다수 제품 전시


2018년도 시카고 방사선 의료기기 전시회(RSNA) 참가 당시 사진. 사진=뷰노 제공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인 뷰노(대표 이예하)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75차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KCR 2019)에 참가한다.


뷰노는 이번 전시에서 임상시험으로 우수한 민감도·특이도 등 탐지 성능을 입증한 인공지능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제품들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제품에는 흉부 엑스-레이 영상에서 관찰되는 주요 비정상 소견을 학습해 정상여부를 분류하고 비정상 위치를 제시해 영상 판독을 보조하는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VUNO Med®-Chest X-ray)’와 국내 최초 인공지능 의료기기로 잘 알려진 골연령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본에이지(VUNO Med® - BoneAge)’, 높은 정확도로 뇌 위축 정도를 측정해 치매 위험도를 판독 보조하는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 -DeepBrain)’이 포함된다. 또 현재 임상 단계에 있는 흉부 CT 영상의 폐결절을 탐지해 정량화하는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Lung CT AI’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 현재 판매 중인 영상 판독문 음성 인식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메디컬 에이에스알(VUNO Med®-Medical ASR)’도 전시될 예정이다. 뷰노메드 메디컬 에이에스알은 영상 전문의가 녹음한 음성을 일일이 청취하고 문서화가 필요했던 기존 판독문 작성 과정에 ASR(Automatic Speech Recognition) 기술을 도입, 실시간 판독을 가능케 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것이 특징이다.


뷰노메드의 전 제품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국 의료기관 및 검진센터 등 실시간으로 서비스 체험 및 분석이 가능하다. 또 모든 소프트웨어는 자체 머신러닝 엔진 ‘뷰노넷’을 기반으로 개발돼 다양한 환경에서 가동될 수 있으며, 영상전송시스템(PACS), 전자의무기록(EMR) 등 다양한 전자 의료 시스템에 탑재가 가능하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뷰노메드의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은 국내외 다양한 임상환경에서 성능을 검증받은 것은 물론 의료진의 기존 판독 시스템에 통합이 가능해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라며 “앞으로도 활용도 높은 인공지능 진단보조 소프트웨어를 통해 국내 의료 환경을 발전시키는 데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