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대병원 연구팀, 코로나 대항하는 '면역작용원리' 규명
  • 정윤희 기자
  • 등록 2021-02-01 11:05:40

기사수정
  • 향후 백신항체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접근 방법 제기

서울대병원·서울대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작용 원리를 찾았다. 향후 백신과 항체 치료제의 방향설정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감염내과 오명돈 박완범)과 서울대학교(생화학교실 김상일 정준호, 전기정보공학부 노진성 권성훈) 공동 연구팀이 진행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16명 중 13명에서 동일한 중화항체가 확인됐다. 중화항체란 바이러스와 결합하여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로 같은 바이러스에 대해서 다양한 중화항체가 생성될 수 있다.


우리 몸에서 항체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는 것은 면역세포 중 하나인 림프구다. 림프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여러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정교하고 특이적인 항체를 만들어 낸다. 


연구팀은 정상인도 코로나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면역세포를 이미 갖고 있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감염이 없는 정상인 연구대상 10명 중 6명에서 이 면역세포가 확인됐다.


박완범 교수는 "이번 발견으로 코로나19 감염에서 다른 바이러스보다 빠르게 중화항체가 생성되는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며 "유사한 팬데믹이 발생하였을 때 효과적인 백신과 항체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