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휴마시스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진출 초읽기
  • 김세영 기자
  • 등록 2020-12-18 11:19:45
  • 수정 2020-12-18 11:20:04

기사수정
  • 셀트리온 2400억 원 규모 美 공급계약에 휴마시스 공동개발 제품 공급


휴마시스(대표이사 차정학)가 셀트리온(대표 서정진)에 공급하는 ‘디아트러스트 코로나-19 Ag Rapid Test’(이하 디아트러스트) 제품이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 진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18일 휴마시스에 따르면, 셀트리온USA는 미국 내 진단키트 및 개인보호장비 전문 도매 유통사인 ’프라임헬스케어 디스트리뷰터스’(이하 프라임 헬스케어)에 2,4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신속진단 항원키트를 공급하는 신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디아트러스트는 휴마시스와 셀트리온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신속진단 항원키트 제품으로 휴마시스에서 셀트리온USA에 공급하게 된다. 


휴마시스는 셀트리온의 항체를 적용해 바이러스의 특이 표면 항원을 인식할 수 있는 디아트러스트를 개발했으며 해당 진단제품은 코로나19 감염여부를 15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다. 특히 최근 해외에서 진행된 증상일로부터 7일 이내의 환자군을 대상으로 임상 결과 민감도는 전향 샘플에서 100%, 후향 샘플에서 94.3%, 특이도는 100%로 나타남에 따라 제품 성능의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디아트러스트는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UA)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승인에 맞춰 물량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휴마시스 관계자는 “양사 협업으로 진단키트 전문기업과 항체치료제 전문기업의 기술이 만나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었다”며 “셀트리온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양사 모두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휴마시스는 코로나19에 대한 항원진단키트를 개발해 현재 전 세계 20여개국에 판매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