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뇌졸중 후유증, 삶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어
  • 박광원 기자
  • 등록 2020-11-16 10:22:58

기사수정
  • 이동에 대한 어려움 및 불안‧우울 악화 호소 환자 16%↑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 김원석 교수.

뇌졸중을 겪고 난 환자들은 통증이나 근골격계 문제, 환경의 변화로 목욕을 하거나 외출을 하는 것에서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때로는 불안 및 우울한 감정을 호소하기도 하고 근육이 긴장되고 뻣뻣함을 느끼는 경직 증상이 점점 더 심해지기도 한다. 


이렇게 뇌졸중 후 발생하는 다양한 증상과 문제가 악화되는 것을 두고 '주관적 악화'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주관적 악화는 뇌졸중 발생 후 1년, 혹은 그 이후 까지도 나타날 수 있다. 때문에 뇌졸중 환자가 경험하는 주관적 악화 증상들에 대해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김원석 교수팀은 뇌졸중 환자에서 나타나는 주관적 악화의 양상을 파악하고자 해당 환자 197명을 대상으로 '뇌졸중 후 체크리스트'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조사는 뇌졸중이 발생한 뒤 3개월, 6개월, 12개월의 시점, 총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체크리스트에는 일상생활 동작, 이동, 경직, 삼킴, 통증, 낙상, 실금, 의사소통, 기분(불안‧우울), 인지기능, 뇌졸중 후의 삶, 가족과의 관계 등 총 12개의 증상이 포함되었으며, 환자들은 뇌졸중 발생 후에 관련된 장해의 악화를 경험했는지 질문지에 응답했다.


환자들의 응답 내용을 분석한 결과, '주관적 악화'를 호소하는 비율은 뇌졸중 후 6개월 시점에 가장 높았고 대부분의 항목에서 10% 이상의 환자가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이러한 장해의 악화는 환자의 전체적인 삶의 질 저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관성을 보였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동기능의 어려움 및 의사소통 능력의 악화가 실제로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원석 교수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낸 수준은 아니었지만 경직 및 통증, 우울증, 인지기능의 악화 역시 환자의 삶의 질 저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