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토] 단국대병원, 충남 소방구급대 외상 워크숍 열어
  • 정윤희 기자
  • 등록 2020-11-11 11:17:55

기사수정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 권역외상센터가 10일 충남 소방구급대원 30여 명을 대상으로 중증외상환자의 병원 전 소생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치료 술기의 향상을 위해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하게 진행됐다.


프로그램은 권역외상센터의 역할 및 지역 외상체계 이해를 포함해 중증외상환자의 기도관리, 출혈관리 등에 대해 권역외상센터 교수진의 강의가 진행됐다. 강의 후에는 조별로 응급초음파 검사, 부목고정, 골강 내 주사 등을 직접 해보는 실습시간도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실제 구급현장에서 외상환자의 유형에 따라 지혈하거나 부목을 고정해야 하는 응급상황에서 실전과 같은 실습과정을 경험했다. 


장성욱 권역외상센터장은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했을 때 구급대원이 현장에서 중증도를 정확히 분류하고 초기 응급처치와 함께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하는 것이 사망률과 장애율을 최소화할 수 있다”면서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소방구급대원의 응급처치 전문능력 향상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