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연이은 독감주사 사망사고'…의료계·정부는 주장 엇갈려
  • 박광원 기자
  • 등록 2020-10-22 13:52:56
  • 수정 2020-10-22 13:55:05

기사수정
  • 대개협 "백신 과정 상세히 규명해야"…정부는 "문제 없다"며 반박

(사진=픽사베이)

최근 독감주사로 인한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투약에 대한 위험성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의료계와 정부는 각종 의혹에 대해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

 

지난 13일 유통 중 주사제의 '상온 노출', '백색 입자' 사고로 접종이 중단됐던 무료 독감예방접종 사업이 최근 만13~18세 이하 청소년을 대상으로 접종이 재개됐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예방접종을 받은 뒤 10대 청소년과 70대 여성 후 목숨을 잃는 일이 발생하는 등 최근까지 총 1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이은 사고에 대해 개원의사 단체 대한개원의협의회(대개협)는 "많은 백신이 한국건강관리협회 의료기관에 집중적으로 공급되었는지 질병관리청과 해당 지자체는 그 과정을 낱낱이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기업형 의료기관의 공장식 대량 접종 제한을 강구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또한, 대개협은 "독감 접종을 받기 위해 긴 대열로 촘촘하게 서 있는 시민들의 모습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을 수 있어 아찔한 상황이다"라며, 만일의 감염 원인에 대해서 설명했다.


한편, 독감백신 주사에 대한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의료기관에서 정부가 지침한 1일 기준 백신 접종수를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에서는 무료 독감예방접종 시 코로나감염이 확산될 것을 우려하여 예진의사 1인, 1일 기준 100명의 백신 접종수를 넘지 않도록 병의원에 공문을 내렸지만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이를 어긴 것으로 보고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1일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보고된 사망 사고들의 경우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의) 제품명도 다르고 제조번호도 모두 다르기 때문에 어느 한 개 제품으로 인해 생기는 백신 자체의 구조적인 원인은 아니라고 판단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최근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후 사망한 사례와 관련해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관계가 낮다"며, "특히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계속 접종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들은 접종했던 백신의 종류와 접종 지역 등이 제각기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조사가 다르더라도 동일한 기준에 따라 허가받은 백신이기 때문에 모든 독감 백신은 효능·효과가 같다는 설명이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최근 독감백신 사망사고와 관련 유튜브 채널에서 "고령자들이 스트레스와 추운 환경에서 갖고 있는 심혈관, 뇌질환 등 각종 질병으로 사망할 확률과 백색입자로 인한 사망확률도 있을 수 있다"며, "부검을 통해 체계적인 원인 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