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후각장애', 한방치료 등으로 개선 가능해
  • 정윤희 기자
  • 등록 2020-10-16 11:56:09

기사수정
  • 감기·비염·코로나19 등 원인 다양…정확한 진단 중요

최근 코로나19의 주요 임상 증상으로 후각 소실이 포함됐다. 이외에도 후각장애를 일으키는 원인은 코로나19 외에도 알레르기 비염, 부비동염, 감기, 바이러스 감염부터 두부 외상 등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비염·부비동염·감기가 원인이면 한의학 치료가 효과적이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최인화 교수와 함께 후각장애의 원인 및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비염·부비동염·감기부터 정신질환까지 원인 다양

최근 후각장애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환경오염 등으로 인한 알레르기비염, 상기도 감염, 부비동염 등에 의해서도 후각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또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 등과 같은 퇴행성 신경질환으로 인한 후각장애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 외에도 드물게 우울증, 자폐스펙트럼 장애 등의 정신과 질환의 증상으로도 발현될 수 있다.

 

정확한 원인 파악 후 치료 필요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가장 중요하다. 기저질환이 원인이면 해당 질환을 먼저 치료해야 한다. 비부비동 질환이 원인인 경우, 주로 경구 및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며, 필요에 따라 비중격 교정술과 같은 수술적 치료가 고려될 수 있다. 또한, 원인질환을 치료한 후에도 후각장애 증상이 지속하는 때도 많은데 이럴 때 한방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비염·부비동염·감기가 원인인 경우, 한방치료 효과적

특히 후각장애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염·부비동염·감기가 원인일 때는 한방치료가 효과적이다. 주로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치료를 먼저 시행하고, 스테로이드 치료 후에도 호전이 없다면 한의학 치료를 시행한다. 후각장애의 한방치료는 이미 임상연구를 통해 그 효과가 확인됐다. 지난해 최인화 교수팀의 연구결과 감기로 인한 후각장애가 보통 자연 경과로 1년 후 30%에서만 후각 기능을 회복하지만, 한방치료를 시행할 경우 3개월 내외에서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었다. 

 

한약·뜸·침 치료로 염증 조절 후 후각신경 기능 회복

한방치료는 먼저 비내시경이나 부비동엑스레이 촬영, 후각인지검사를 통해 후각장애 원인을 파악한다. 한약과 코 주변의 침 및 뜸치료는 코점막의 부종을 완화하고 부비동의 환기를 개선하며, 후각신경 세포의 재생을 돕는다. 또한, 항염증 효과가 있는 황련해독탕 증류액을 비강 내에 점적하여 후각세포가 분포된 영역을 자극해준다. 한방치료와 더불어 후각 재활 훈련을 제공하여 후각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한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후각장애 치료프로그램 운영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클리닉에서는 후각장애 환자를 위한 치료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후각세포의 회복은 서서히 이루어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3개월 이상의 치료 기간이 필요하며, 치료 반응에 따라 더 길어질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