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섣부른 1단계? 재확산 조짐, 안심할 수 있나
  • 김세영 기자
  • 등록 2020-10-16 09:19:20
  • 수정 2020-10-16 09:23:49

기사수정
  •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검사전략 보완해 가을 대유행 대비해야”

사진=셔터스톡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하향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추석 연휴를 특별방역 기간(9월28일~10월11일)으로 정한 정부는 이후 서민경제 타격 등을 이유로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추석 연휴기간 동안의 방역 성공여부는 적어도 7~14일의 잠복기가 지나봐야 정확한 수치가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서둘러 결정을 내렸다. 비록 1일 50명 미만인 1단계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나 현 의료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하지만 마치 기다리기라도 한 듯 확진자 숫자가 다시 늘었다. 1단계로 완화한 지 이틀 만에 확진자(12일 102명, 13일 73명, 14일 110명)가 100명을 넘어서는 등 불안정한 모습이다. 해외유입 감염자들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으며, 유럽은 포르투갈, 프랑스 등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등 다시 심각한 수준으로 번져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을 2차 대유행 위험을 앞두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정책이 과연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의 집단감염으로 부산에서만 54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되면서 정부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정부는 뒤늦게 다음 주 수도권 노인병원 및 정신병원, 노인보호시설 종사자와 이용자 등 16만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돌입하기로 했다.


김우주 교수가 유튜브를 통해 '거리두기 1단계 완화적절한가?'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 KOREA UNIVERSITY MEDICINE  유튜브 캡처

고위험군이 밀집한 요양·재활병원 환자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종착지이자 최대 피해자다.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요양·재활병원 출입 직원에 대한 주기적인 PCR 검사로 선제적 예방조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신천지 유행 사례처럼 나중에 그 주변 요양병원에서 집단 발생했던 교훈을 되새겨야 한다. 검사전략도 세부적으로 바꾸고 보완해야 한다. 가을 대유행을 앞두고 고삐를 당겨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민 피로감을 이유로 완하되긴 했지만, 정부가 섣부른 판단을 한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결과적으로 정부의 준비는 부족했다. 김 교수는 ”단계를 완화할 순 있지만, 1~2주 전부터 고위험 시설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뒤따라야 한다. 안전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좌석간 거리, 환기 등 세부안을 점검하고 안전한 상태에서 조건부로 단계를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