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대 의대생, 코로나19 관련 논문 2편 ‘국제학술지 게재’
  • 유동수 기자
  • 등록 2020-05-11 14:22:31

기사수정
  • 개인 코로나19 경험을 연구로 발전시켜

고대의대 의학과 4학년 박주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윤영욱) 의학과 4학년 박주얼 학생이 독자적으로 연구한 코로나19 관련 논문 2편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해당 연구는 박주얼 군의 개인적인 호기심에서 기인했다. 스리랑카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박주얼 군은 스리랑카가 지하철을 만들 만큼 경제가 발달한 곳이 아니었기에 한국의 지하철은 도시 발전의 상징과 같다고 생각했으며, 지하철역마다 나름 특징과 이야기가 있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 마침 코로나19로 학사일정이 미뤄져 3주간 방학이 생겨 실제 한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얼마나 실천되는지 지하철 통계 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로 연결했다.


연구는 서울 지하철 사용량을 추적해 1월에서 3월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얼마나 실천되고 있는지 간접적으로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특히 노인과 같은 고위험군이나 직장인 같이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어려운 집단이 어떻게 행동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하철역을 사용 연령에 따라 노년 대 청중장년(Old vs Young), 사용 목적에 따라 직장 대 여가(Work vs Leisure)로 구분했다.


연구결과, 2월 20일 대구 집단감염이 처음 보고된 후 전체 지하철 사용량은 기존 사용량에 비해 40.6% 감소했지만 3월 10일 구로콜센터 감염, 3월 22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이후에는 1.4%, 2.3%로 소폭 증가했다. 또 노년 역과 청중장년 역의 감소폭 차이는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직장 역은 여가 역에 비해 감소폭이 적었다.


이로써 3월 중순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점점 약해짐과 직장인들이 비교적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본 연구결과를 온라인 국제학술지 에 ‘코로나19에 대한 서울 지하철 승객 수 변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의의(원제: Changes in Subway Ridership in Response to COVID-19 in Seoul, South Korea: Implications for Social Distancing)’ 이름으로 게재했다.


또 박주얼 군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5월 예정이던 미국 해외임상실습이 취소돼 아쉬웠던 와중 문득 이 위기를 연구로 전환해 기회로 만들자는 생각이 들었다. 이에 미국으로 진출하고 싶어하는 전 세계 의대생과 졸업생들의 상황을 정리하고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져 논문을 작성했다.


전 세계 매년 약 7,000명의 비(非)시민권자 의대 졸업생들이 미국 전공의 프로그램에 지원하는데, 코로나19가 이미 까다롭기로 악명 높은 프로그램 지원과정에 추가적인 걸림돌이 되어 졸업생들의 미래뿐 아니라 미국의 의료인 인력 공급에도 악영향을 끼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박주얼 군은 고대 의대 졸업생 임혜창 군과 함께 코로나19가 미국 전공의 지원과정 중 코로나19에 취약한 부분이 무엇인지 분석하고 이를 개선할 방안을 제안했으며, 연구결과를 <대한의학교육학회지(Korean Journal of Medical Education)>에 ‘코로나19가 전 세계 의대 졸업생들의 미국 전공의 프로그램 지원에 끼칠 영향(원제: Consequences of COVID-19 on international medical graduates and students applying to residencies in the United States)’으로 게재했다.


박주얼 군은 “바이러스 확산 상황이 급변함에 따라 빠르게 연구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해 단독저자로 연구를 진행했다. 지난 3년간 여러 교수님들 지도 하에 연구해본 경험이 없었더라면 독자 연구를 진행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님의 코로나19 최신 정보 유튜브 실시간 방송을 꾸준히 시청한 것이 도움 되었으며, 이제까지 적극적으로 지도해주신 교수님들과 학생들이 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도록 장려해주신 학교 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