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문 배달 아르바이트로 돈 모아 ‘코로나19 극복’ 기부로…
  • 정윤희 기자
  • 등록 2020-03-25 10:59:35

기사수정
  • 의료진에 써달라며 한림대춘천성심병원에 기부금 전달
  • 故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 ‘주춧돌 되라’ 가르침 되새겨

익명 기부자가 한림대춘천성심병원에 전달한 편지와 현금 50만원.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병원장 이재준)은 지난 16일 이름 모를 시민으로부터 코로나19와의 사투로 힘든 의료진들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50만원을 기부받았다고 전했다.


기부자는 병원 원무팀에 현금과 편지를 놓고 누군지 물을 새도 없이 빠르게 병원을 빠져나갔다. 현금과 함께 받은 한 통의 편지에는 기부를 결심하게 된 사연이 정성스럽게 적혀 있었다. 


편지에서 그는 자신을 한림대학교 법학과 졸업생이라고 소개하며 ‘학교법인일송학원의 설립자인 故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으로 기부를 결심했다’고 적었다.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이 생전에 신조로 삼았던 “대들보가 되기보다 주춧돌이 되라”는 말을 언급하며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겸허히 살고자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전 세계가 혼란에 빠진 지금. 방황하던 중 학창시절 윤덕선 이사장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마음을 다잡고 ‘신문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어렵게 모은 기부금을 다른 이들을 위한 나눔으로 실천해 큰 감동을 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일선에서 애쓰시는 의료진분들께 작게나마 보태고 싶다’, ‘부디 힘내시길 바랍니다’며 의료진들에 따뜻한 격려도 아끼지 않았다.


이재준 병원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나날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병원 의료진들이 진심 어린 응원과 함께 어렵게 모든 돈을 기부했다는 소식을 듣고 의료진들이 큰 감동을 받고 더욱 힘낼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