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대병원, 로봇 활용해 ‘감염확산 방지’ 노력
  • 정윤희 기자
  • 등록 2020-03-24 14:43:42

기사수정
  • 청소와 출입객 통제 등 병원 직원 업무 보조

서울대병원 내 청소로봇 사진


서울대병원은 병원 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로봇기술을 활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서울대병원과 LG전자는 로봇 공동개발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에 도입하는 클로이 ‘청소로봇’과 ‘안내로봇’은 병원 내 청소와 출입객 통제에 활용할 예정이다. 병원 내 2차 감염을 방지하고 직원들의 업무 부담을 덜어줘 환자 치료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해당 로봇은 실내 자율주행 및 장애물 회피 기술을 적용했다. 동선이 복잡한 병원에서도 안전하게 청소가 가능하다. 또 H13등급 헤파필터를 장착해 청결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내 안내로봇 


기본적인 호흡기 문진과 체온측정을 도울 안내로봇도 도입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이후 모든 출입객 대상으로 체온측정과 간단한 문진을 진행한다. 직원이 일일이 확인하던 절차를 비대면으로 전환해 전파위험을 낮출 수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관련해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 위기대응병동을 운영하는 등 의료계 대응을 선도하고 있으며 특히 화상상담, 중앙모니터링시스템 등 ICT 기술을 활용해 문경생활치료센터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해 병원 내 감염확산을 방지하고 더 안전한 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