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국책과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 선정
  • 김근미 기자
  • 등록 2020-03-18 18:14:39

기사수정
  • 질본과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 과제 진행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SK와 질병관리본부가 함께 손을 잡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국책과제인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 사업에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으로 국내 확진자와 사망자 또한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해 민관이 함께 발 빠르게 예방 백신을 개발하고자 추진됐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의 학교, 연구소, 기업 등을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했고 백신의 허가와 임상, 제조, 생산 등 제품화와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최종 선정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과제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사례와 국내외에서 분석한 유전자정보를 기반으로 항원(인체에 투여해 면역력을 위한 항체를 형성하게 하는 물질) 부위를 선별하고 서브유닛(바이러스의 일부를 포함한 항원) 백신 후보물질을 신속히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 아래 ▲코로나19 서브유닛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필요한 항원 부위 선별 및 유전자 합성 ▲다양한 후보물질 제작, 생산, 확보 ▲면역원성 평가분석법 개발 ▲동물에서 후보물질의 효능평가 등의 R&D를 수행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와 규모를 자랑하는 백신공장 안동 L하우스를 통해 신규 코로나 백신 개발이 완료되는 즉시 대량생산이 가능한 체제를 갖췄다“며 “국가 비상사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이다. 국내 최초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와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그리고 국내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의 자체 개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