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외래 확장 이전
  • 유동수 기자
  • 등록 2020-02-11 10:25:50

기사수정
  • 분만장-입원병동 같은 층 편의 극대화, 북카페도 마련


서울대병원이 최근 산부인과 외래를 확장·이전했다고 11일 전했다. 


기존 서울대병원 본관 1층에서 분만장, 입원병동이 위치한 3층으로 이전했다. 접근성을 높여 환자 편의를 도모하자는 취지다. 


산부인과 외래는 1978년 본관 건물이 지어질 때부터 약 41년간 본관 1층에 자리했다. 이번 이전을 통해 분만장-입원병동-외래가 모여 있는 ‘통합센터’를 구축했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진료의 효율이 높아질 전망이다.


외래 공간도 더 넓어졌다. 환자 프라이버시 보호에 중점을 둬 진료실을 설치하고 초음파검사실도 확장했다. 대기 공간도 넓혀 환자가 편안히 진료를 기다릴 수 있다. 특히 새로 설치한 북 카페는 대기 환자들의 지루함을 달래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박중신 교수는 “외래 확장이전을 통해 외래-분만장-입원병동이 함께 위치한 이른바 ‘여성 센터’를 구축할 수 있었다”며 “향후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모든 산부인과 내원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