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알렸던 中 의사 리원량 사망
  • 김세영 기자
  • 등록 2020-02-07 11:25:09

기사수정

리원량 의사. 사진=리원량 웨이보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렸던 의사 리원량(34)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중국 우한 중심병원은 리원량이 이날 현지시간으로 오전 2시 58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수 중국 매체들도 리원량이 병원에서 폐렴 증세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리원량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맞서 싸우다 불행히도 감염되고 말았다. 그는 환자를 돌보다 지난달 10일부터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여 급히 입원했고, 최근 폐렴으로 악화되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마스크 등 보호 장비 없이 환자를 돌보다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중국 정부의 부실한 초기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중국 내에선 리원량이 바이러스 확산을 세상에 처음 알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그는 지난해 12월 30일 사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는 병원 문건을 입수한 후 자신의 SNS 단체 대화방에 ‘화난(華南) 수산물도매시장에 사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유언비어를 퍼뜨린다는 이유로 당시 중국 공안당국에 끌려가 조사를 받았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대한병원협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