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지스헬스케어, 우한 폐렴 환자관리 대비 완료
  • 김세영 기자
  • 등록 2020-02-03 10:38:28

기사수정
  • 이지스 차트 내 ‘DUR’ 여행이력안내 프로그램환자 시스템 연동

이지스 전자차트 내 심평원 DUR-ITS 경고 팝업 예시 화면

이지스헬스케어는 최근 일손이 부족하고 환자가 몰리는 의원의 상황에 맞춰 이지스 전자차트(eGhis EMR)내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연동해 환자 접수 및 진료 시 자동으로 해당 지역 여행 여부를 검색해 경고 알림창을 띄워 환자관리에 대한 대비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 인해 환자가 해당지역의 방문 여부를 병원 측에 사전 공지하지 않아도 의원에서는 즉각 대처가 가능해진다.


앞서 질병관리본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조짐이 보이자 병의원 및 요양기관에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과 ITS(여행이력 안내) 프로그램 설치를 안내한 데 이어 28일에도 DUR- ITS 작동과 설치를 재차 당부했다. 그러나 DUR이 애초 의약품 이용정보를 확인하는 시스템인 데다가 의료기관의 의무사항이 아니다 보니 많은 병의원에서 정보 알림이 누락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이지스 헬스케어 김승수 대표이사는 “추운 날씨로 감기, 독감, 폐렴 등 외래 환자가 많이 몰리고 있는 의원급의 현 상황에서 부당하게 모든 책임을 의료기관에 돌리는 분위기가 되고 있다”며 “이는 감염병 확산을 막는 의료인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일이다. 이지스전자차트는 현장 의료진들의 일손을 조금이나마 덜고,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해 지원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이지스헬스케어 사이트(http://www.eghis.co.kr) 및 고객센터(1522-2001), 전국 12개 대리점 등을 참고하면 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